상단여백
HOME 공공ㆍ정책
서울지하철 똑똑한 지능형 3D CCTV 설치된다사각지대 없이 5배 향상된 화질로 범죄 대응

[시큐리티월드 김성미 기자] 서울 지하철에 사각지대가 없고, 화질이 5배 좋은 3D 모델링 기반 CCTV가 설치된다.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는 28일 대합실·승강장·선로 등을 3D 모델링 기반 CCTV 시스템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큐리티월드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3차원으로 지하철역 내부를 정밀하게 살핀 뒤 최적의 카메라 위치를 선정할 수 있다. 이를 통해 CCTV 화면에서 벗어나는 사각지대를 없앨 수 있다. 또 객체인식 기능이 있어 제한구역에 누군가 침입하거나, 화재가 발생하면 위치 정보를 역무실과 종합관제센터에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객체인식은 외부인의 무단 침입을 감지해 인근 역무실과 종합관제센터로 영상을 전송하는 기능이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역무실에서 CCTV 영상을 실시간으로 보면서 침입자에게 퇴거 안내 방송을 내보낼 수 있다.

CCTV 화질도 좋아진다. 기존 카메라는 화질이 41만 화소인 데 비해 새로 설치할 3D CCTV는 200만 화소다. 화질이 나빠 사람 얼굴을 정확하게 확인하지 못하는 경우가 줄어 각종 사고, 도난, 성범죄 해결에 유용할 것으로 교통공사는 기대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우선 5호선 군자역에 3D CCTV를 시범 설치한 뒤 1∼8호선 277개 전 역사로 확대할 계획이다. 교량에는 객체인식 CCTV를 설치한다. 잠실철교, 동작대교, 동호대교에 설치된 13대의 아날로그 CCTV를 객체인식 지능형으로 바꿀 예정이다.

아울러 서울교통공사는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공사현장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기 위한 클라우드 기반 CCTV를 설치한다. 이 카메라는 클리우스 서버에 영상을 저장하고 스마트폰이나 PC로 확인 할 수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오는 9월까지 지상부 고가교 등 31개소에 60대 추가 설치한다. 현재 11개소에서 20대의 카메라를 운용 중이며 추가 설치가 완료되면 42개소 80대로 대폭 늘어나게 된다.

[김성미 기자 (sw@infothe.com)]

[저작권자 © 시큐리티월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