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ㆍ정보보호
[카드뉴스] 가상화폐 거래 플랫폼, 해킹으로 7백만 달러 ‘이더리움’ 도난
PREV
NEXT
  • 6
  • 6
  • 6
  • 6
  • 6
  • 6

가상화폐 거래 플랫폼인 CoinDash가 해커의 공격을 받아 7백만 달러 상당의 이더리움을 도난당했습니다. 

CoinDash는 17일 가상화폐 개발 자금 마련을 위해 ICO(Initial Coin Offering), 즉 토큰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ICO(Initial Coin Offering)란, IPO(기업공개, Initial Public Offering)에서 유래한 표현으로 ‘코인공개’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투자자들로부터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을 받아 새로운 가상화폐의 개발 자금을 마련하고, 개발한 가상화폐를 투자자들에게 분배하는 방식입니다. 크라우드 펀딩과 유사한 개념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더리움 또한 ICO를 통해 개발이 진행되었죠. 

CoinDash는 웹사이트를 통해 알 수 없는 해커의 공격을 받아 700만 달러(한화 약 78억원) 상당의 이더리움을 도난당했다고 밝혔습니다. 

CoinDash가 투자자들에게 ‘코인을 구입하려면 특정 가상 지갑 주소로 이더리움을 보내면 된다’고 안내했는데, 해커가 그 이더리움 지갑 주소를 가짜 주소로 바꿔 코인을 탈취한 것입니다. 

공지를 통해 CoinDash는 “해킹 피해가 발생했지만 우리의 프로젝트는 계속 진행될 것이며, 모든 투자에 책임을 지고 공식 주소와 가짜 주소로 이더리움을 보낸 투자자들에게 CDT(코인대시 토큰)을 보상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유수현 기자 (boan4@boannews.com)]

[저작권자 © 시큐리티월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