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ㆍ문화
국내 최대 규모 도심형 VR 테마파크 송도에 개소‘2017 가상현실 콘텐츠 체험존 조성’ 사업 첫 성과

[시큐리티월드 박미영 기자] 여름방학을 맞아 시원한 실내에서 다양한 가상현실(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도심 속 테마파크가 문을 연다.

▲ 정글존 VR - VR 열기구 포스터ⓒ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한콘진)은 4일 오전 11시 인천 송도 트리플스트리트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도심형 가상현실 테마파크 ‘몬스터 브이아르(VR)’의 개소식을 개최한다.

‘몬스터 브이아르(VR)’는 문체부가 한콘진을 통해 올해 추진하고 있는 ‘가상현실 콘텐츠 체험존 조성’ 사업의 지원을 받아 공모에서 선정된 지피엠·비브스튜디오·미디어프론트가 공동으로 구축했다.

400평 규모의 ‘몬스터 브이아르(VR)’는 △ 열기구·래프팅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정글존’ △ <볼트 : 체인시티> 등을 감상할 수 있는 ‘시네마 가상현실존’ △ 3m×3m 규모의 공간 안에서 사격·우주 체험 등 20여종의 다채로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큐브 가상현실존’ △ 카레이싱·어트랙션 슈팅게임이 지원되는 ‘익스트림 가상현실존’ 등 총 4개의 주제로 구성돼 있다.

<볼트 : 체인시티>는 사업 참여 기관인 비브스튜디오가 삼성전자, 피엔아이시스템, 가상현실 오디오 스타트업인 가우디오디오랩과 함께 제작,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통해 개발된 우수 콘텐츠 사례다.

▲ 익스트림존 VR - 롤러코스터, 탑 발칸 등ⓒ문화체육관광부

‘몬스터 브이아르(VR)’의 최대 강점은 영화·게임·스포츠·교육·음악 등 40개의 다양한 가상현실 콘텐츠 체험을 제공한다는 점이다. 이는 기존의 미국, 유럽, 일본 등에 있는 가상현실 테마파크가 평균 10개의 콘텐츠를 보유한 것에 비하면 4배가량 많은 수치다.

올해 ‘가상현실 콘텐츠 체험존 조성’ 사업에 선정된 과제는 총 3개로, ‘몬스터 브이아르(VR)’에 이어 오는 11월 초 제주도 수목원테마파크(주관 카카오)와 경주 화백컨벤션뷰로(주관 쓰리디팩토리)에 가상현실 콘텐츠 체험존이 각각 조성될 예정이다.

문체부는 ‘몬스터 브이아르(VR)’ 등 체험존을 민간이 개발한 우수한 콘텐츠 외에 정부 지원으로 제작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는 장이자, 중소기업이 제작한 다양한 가상현실 콘텐츠의 시험대(테스트베드)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 가상현실 콘텐츠의 소비와 유통을 책임질 새로운 사업 모델을 육성할 계획이다.

문체부 김상욱 콘텐츠정책관은 “가상현실 산업의 성패는 콘텐츠가 좌우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문체부는 다양한 문화 콘텐츠와 가상현실 기술이 어우러진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하고 국민들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제작-유통-소비의 건강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7월 22일 국회를 통과한 추경예산에 지역경제 및 관광 활성화를 위한 사업으로 이번 사업이 포함됨에 따라, 문체부(보조사업자 한콘진)는 총 30억원 범위 내에서 5개 내외의 지역주도형 ‘가상현실 콘텐츠 체험존 조성’을 추가로 추진한다. 관련 공모 절차는 8월 중에 진행할 예정이다.

[시큐리티월드 (sw@infothe.com)]

[저작권자 © 시큐리티월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큐리티월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