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공ㆍ정책
표창원 의원, ‘경찰위원회 실질화 법안’ 발의강도 높은 경찰개혁 위해 경찰 지휘부의 권한을 분산・견제해야
ⓒ표창원 의원실

[시큐리티월드 김성미 기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용인정)은 10일 ‘경찰위원회 실질화 법안’을 발의한다고 발표했다.

경찰위원회가 경찰의 직무집행을 감독하는 전담기구로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조직과 권한을 새로이 정하고 구체적인 개혁방안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표 의원은 경찰위원회가 경찰의 정치적 편향을 견제하고 그 직무의 공정성을 감시·감독 할 수 있도록 그 지위를 상향하고 구체적인 권한을 명시한 ‘경찰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안’ 등 4건의 법률안을 발의한다고 밝혔다.

표의원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경찰위원회 실질화 법안’은 경찰위원회가 영국의 경찰감찰위원회(IPCC)와 같이 경찰권 행사에 민주적 통제를 전담하는 기구로서 기능할 수 있도록 그 지위와 권한을 명확히 하려는 취지에서 발의됐다고 밝혔다.

법안에는 ①경찰위원회의 국무총리 소속 격상 ②위원회 사무처 신설 ③경찰의 견제·감시에 필요한 사실조사·시정요구 등 구체적 권한을 명시 ④경찰청의 자체 감사·감찰 기능을 위원회로 이관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경찰위원회는 지난 1991년 경찰의 정치적 편향을 견제하고 그 직무의 공정성을 감시·감독하기 위하여 설치됐다. 그러나 본래 취지와는 다르게 경찰위원회가 경찰에 대한 최소한의 견제조차 제대로 수행하고 있지 못하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현행법상 경찰위원회의 권한이 모호하고 사무처 조직이 없는 등 제도적 체계가 제대로 갖추어져 있지 않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표 의원은 “최근 경찰청장의 ‘민주화의 성지’ 삭제지시 의혹 및 중앙경찰학교장에 대한 감찰 지시 의혹 사건에서도 볼 수 있듯이 경찰기관장들이 감찰 권한을 조직 장악의 도구로 사용하고 내부 개혁 목소리에 대한 표적감찰을 지시하였다는 의혹이 끊이질 않고 있다”며 경찰 고위관료들의 독단과 정치적 편향을 견제하기 위해서는 경찰의 직무집행을 감시하는 기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경찰은 어느 권력기관보다도 강도 높은 개혁으로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투명한 조직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경찰 지휘부의 막강한 권한을 민주적으로 견제・감시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입법적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성미 기자 (sw@infothe.com)]

[저작권자 © 시큐리티월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