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공ㆍ정책
김현미 국토부 장관, “스마트시티 활성화 통해 4차 산업혁명 대응”25·27일 스마트시티 현장 방문

[시큐리티월드 박미영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5일과 27일 양일간 스마트시티 현장을 방문했다.

김 장관은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국가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스마트시티를 직접 확인하고 “국토교통 신산업 분야 간 시너지를 통해 제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25일에는 서울 수서역 인근 스마트시티 홍보관 ‘더 스마티움’을 방문해 국민들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는 다양한 스마트시티 기술과 서비스를 직접 체험했다.

김 장관은 스마트시티 센터와 연계된 112·119 긴급출동 서비스, 스마트주차 서비스 등 시민의 생활과 밀접한 스마트시티 기술 수준을 확인한 후, “기술과 서비스를 도시라는 그릇에 잘 담아내 사람을 위한 기술이 구현되는 도시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7일에는 인천 송도 스마트시티 센터와 포스코 그린빌딩을 방문해 도시 운영 통합 관리, 제로에너지 빌딩·친환경 건축 등 다양한 스마트시티 개별 분야를 확인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센터에서는 방재·방범·교통 등 단절된 개별 도시정보시스템을 연계시킨 통합 관리 플랫폼을 살펴보고, 포스코 그린빌딩에서는 태양광·지열·빗물재활용 등 최첨단 친환경 기술이 건축물에 어떻게 적용되는지 실제 사례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김 장관은 “국토부는 다양하고 폭넓게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다”며, “스마트시티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차·공간정보·드론·제로에너지 빌딩 등 신산업 분야를 통해 국민들의 삶을 편리하게 하고, 이러한 산업이 국가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큐리티월드 (sw@infothe.com)]

[저작권자 © 시큐리티월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큐리티월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