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공ㆍ정책
민속마을 생활안전사고, 교육·훈련으로 사전 예방한다!안동 하회마을·경주 양동마을 주민 대상 24·25일 실시

[시큐리티월드 박미영 기자] 문화재청과 (재)한국문화재정책연구원은 ‘생활 속의 문화재 안전교육’을 24일과 25일 오후 2시 안동 하회마을 마을회관과 경주 양동마을 양동교회에서 시행한다.

ⓒ문화재청

민속마을은 목조주택이 밀집해 화재 등의 재난에 취약하며, 특히 수많은 단위 문화재들이 모여 이뤄진 면 단위 문화재로 화재 등의 재난이 발생하면 그 피해가 크기 때문에 주민들의 적절한 초동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마을 주민의 대부분이 고령자이기 때문에 재난 발생 시 초기 대응이 어려우므로 사전 대비 체계 구축이 필요하다.

이에 문화재청은 24일부터 25일 시범적으로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안동 하회마을과 경주 양동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재난 대응과 생활안전 교육·훈련을 시행한다. 

이번 교육은 재난 발생 시 행동 요령·생활 속에서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전기·가스의 사고 사례와 안전한 사용법을 다루며, 화재가 발생할 경우 초동 대응을 위한 소화기 사용법에 대한 실전 연습을 펼쳐 생활안전사고 예방과 화재 발생 시 초기 대응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교육은 △생활안전에 대한 동영상 시청 △전기·가스 등 사고 사례와 안전한 사용법 훈련 △화재·지진 등 재난 발생 시 행동 요령 △소화기 실습 체험 등의 순서로 진행한다.

문화재청은 이번 안동 하회마을과 경주 양동마을의 생활안전 교육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민속마을의 생활안전 교육을 꾸준히 시행할 계획이며, 문화재 안전경비원의 안전 관리 교육을 연 2회로 확대하는 등 문화재 안전 관리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시큐리티월드 (sw@infothe.com)]

[저작권자 © 시큐리티월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큐리티월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