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ㆍ기고
CCTV 전문 자격증 제도 도입 필요하다영상보안 서비스의 기술 발전과 통합관제센터의 효율적인 활용 위해
  • 정리 = 김성미 기자
  • 승인 2017.09.15 15:02
  • 댓글 0

[시큐리티월드 이동수] #. 회사원 A씨가 출근을 위해 현관문을 나서자 엘리베이터 옆 귀퉁이에 설치된 CCTV가 A씨를 쳐다보고 있다. 엘리베이터를 타는 순간 A씨는 또 다른 카메라를 만났다. 아파트 주차장에서 승용차를 타고 주차장을 벗어날 때까지 몇 대의 카메라를 지나쳐야 했다. 아파트 정문의 게이트를 나서면서는 차량인식용 카메라를 거쳐야만 드디어 도로로 나설 수 있다. 도로에서도 과속단속용, 차선위반용, 교통정보수집용 카메라 등 다양한 종류의 CCTV를 지나야 한다. 회사 주차장과 엘리베이터에서 또 몇 대의 카메라를 거친 A씨는 비로소 사무실에 도착할 수 있었다.

CCTV로 덮여 있는 우리의 생활 풍경이다. 우리나라는 이미 단위인구당 CCTV의 숫자가 전 세계 최상위를 기록하고 있다. 2016년도 국가통계에 따르면 2015년말까지 공공기관(중앙정부기관 및 지방자치단체 포함, 군부대 등 미포함)에서만 설치한 CCTV는 약 74만대로 매년 8만여대씩 증설된다. 민간에서 설치한 CCTV는 정확한 통계를 잡기는 어려우나 공공기관에서 설치한 수의 몇 배가 될 것으로 추정된다. CCTV로 인한 불편함보다 이점이 훨씬 크다고 생각되고 있기에 앞으로도 고화질, 지능형 카메라로 진화하며 설치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CCTV 시스템을 구축할 때 카메라의 해상도는 같은 환경에서도 전송 케이블의 종류와 시공방법, 감시부를 구성하는 저장과 표출 장비의 성능에 따라 품질에 많은 차이를 보인다. 41만 화소 위주의 아날로그 카메라 기반에서 최근 수년간 HD급 고해상도 카메라로 교체되면서 IP 기반의 네트워크 방식에서부터 표준 고화질인 HD-SDI 방식, HD-TVI, AHD, EX-SDI 등 다양한 방식들이 혼재되어 설치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CCTV 구성요소별 기술적 특성과 유지 관리 및 발전 방향을 면밀히 고려하지 않고 설치하면 영상 품질의 저하와 유지관리 비용의 상승, 때로는 중복 투자를 초래하기도 한다.

이런 상황이 발생하는 주요 이유는 CCTV 전문 인력의 부족에 있다. 국내에는 아직 CCTV 전문 자격증 제도도 없다. 건설 현장에서는 정보통신감리원이 CCTV 감리를 같이 담당하나, 담당자가 CCTV 시스템 전반에 대한 필수 지식을 가지지 못한 경우가 적지 않다. 국내 정보보안 관련 자격증은 네트워크 보안이나 시스템 보안 중심의 IT 보안기술 전문가를 양성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어, 영상보안 장비인 CCTV 시스템 기술과는 거리가 있다. CCTV 시스템이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기술과 결합돼 더욱 고도화되고 확산될 현실에서 CCTV 분야의 전문 인력에 대한 수요는 높아질 것이다.

CCTV와 통합관제센터에 대한 신규 설치 및 교체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지금이라도 관제센터 요원들에게 필요한 지식 단계별 자격증 제도가 만들어질 필요가 있다. 우리나라가 CCTV 인프라 측면에서 세계 최고의 수준을 갖춘 만큼 영상보안 서비스 기술의 발전과 통합관제센터의 효율적인 활용을 위해 CCTV 자격증 제도를 통해 검증된 전문 인력 양성이 필요하다. 
[글_이동수 유한대학교 IT기술지원센터 교수(dslee@yuhan.ac.kr)]

[정리 = 김성미 기자 (sw@infothe.com)]

[저작권자 © 시큐리티월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리 = 김성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