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공ㆍ정책
조달청, 해외조달시장 진출 유망기업 지정 ‘확대’수출유망품목에 CCTV, 보안용 카메라 등 지정

[시큐리티월드 김성미 기자] 조달청은 9월 28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해외조달시장 진출유망기업(G-PASS기업)으로 선정된 42개 중소·중견기업에 지정서를 수여했다.

G-PASS(Government Performance ASSured)기업이란 조달물품의 품질, 기술력 등이 우수한 국내 조달기업 중 조달청이 해외 조달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선정한 중소·중견기업이다.

이번 G-PASS기업 지정서 수여식은 올해 들어 세 번째 열리는 것으로 조달청 새싹기업(1개), 중견기업(1개)을 포함한 총 42개 기업이 추가 선정됐다. 새로 지정된 G-PASS기업에는 정부조달 우수제품 지정기업 20개사가 포함됐다.

보안기업 중에는 두원전자통신, 카티스, 테크윈시스템, 하이트론씨스템즈 등이 새로 뽑혔다.

이로써 G-PASS기업은 지난 2013년 95개로 출발한 이래 455개 기업으로 확대됐다. 새싹기업은 창업 7년 이내 벤처 및 창업기업의 조달시장 진입촉진 및 공공구매 판로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조달청이 선정하는 기업이다. 

이날 G-PASS기업으로 지정된 기업들은 앞으로 5∼8년까지 조달청으로부터 해외전시회 참가, 바이어 상담 등을 통한 해외 네트워크 형성과 온라인 홍보, 설명회, 입찰정보 제공, 해외정부조달 입찰 지원 등의 서비스를 받게 된다.

박춘섭 청장은 “우리 중소기업들이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국내 조달시장에 안주하지 말고, 날로 확대되고 있는 해외조달시장으로 눈을 돌려야 할 때”라고 강조하고,  “조달청은 보다 많은 조달기업들이 수출에 성공할 수 있도록 예산지원 확대 등 다각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sw@infothe.com)]

[저작권자 © 시큐리티월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