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공ㆍ정책
서울 스마트도시 안전망 구축 … 7만여개 CCTV 정보, 경찰에 바로 전달국토부·과기정통부·서울시,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구축 MOU 체결

[시큐리티월드 김성미 기자] 서울시의 구청 CCTV와 경찰, 소방, 재난센터 등의 정보망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강력사건이나 재난사고 등의 골든타임 확보에 활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과기기술정보통신부, 서울시와 함께 서울시에 광역 도시 안전망을 구축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11월 24일 체결한다.

ⓒ시큐리티월드


협약은 서울시에 통합 행정망인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고, 서울 25개 구청의 CCTV 등 각종 정보 시스템을 112·119·재난·사회적 약자(어린이, 치매노인 등) 보호 체계 등과 연계하는 내용이다. 

강력사건이나 재해, 사고 등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눈’의 역할을 하는 CCTV 영상을 경찰이나 소방 당국이 실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공유해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것이 핵심이다.

특히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전국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가운데, 서울시의 경우 기관별로 운영‧관리하는 정보가 방대하고 분산돼 있어 국내 최초이자 세계 최초로 클라우드 기술을 접목했다는 점에서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확산에도 역할을 할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개념도ⓒ서울시

향후 서울시는 데이터 통합운영체계에 해당하는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만들어 서울시, 경찰, 소방 등의 통신망을 연계해 기관별로 접속권한을 가진 주체가 별도 요청 없이도 CCTV 영상을 볼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클라우드 기술이 접목된다. 이처럼 재난안전 분야에 4차 산업혁명 신기술 중 하나인 클라우드 기술이 접목된 것은 세계 최초다.

국토부는 서울시에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구축과 112 등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고, 과기부는 사업 컨설팅, 클라우드 기반 각종 솔루션과 실증 사업을 지원하게 된다.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예컨대 여러 지역을 거쳐 도주하는 범인을 잡기 위해 경찰이 서울시내 전역의 CCTV 영상을 자치구에 일일이 요청하지 않아도 112센터에서 접속 권한을 갖고 한 번에 보고 대처할 수 있게 된다.

또, 화재 등 재난 상황이 발생할 경우엔 접속 권한을 가진 119종합상황실이 사고현장 주변 CCTV 영상, 주차정보, 위험시설물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파악하면서 상황에 맞게 현장대응을 하고 골든타임도 신속히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앞으로 서울시는 CCTV 영상 제공은 물론 25개 자치구, 경찰서, 소방서, 재난상황실의 협조를 얻어 통신망을 연결한다. 또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운영 공간인 스마트시티센터(가칭)를 만들고 5대 스마트도시 안전서비스도 제공한다.
 

5대 스마트도시 안전서비스는 ①112센터 긴급영상 지원 ②112 긴급출동 지원 ③119 긴급출동 지원 ④재난상황 긴급대응 지원 ⑤사회적약자 지원이다.


서울시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이 구축되면 교통, 안전, 복지, 관광 등 각종 정보시스템과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이 융합돼 서울시 도시관리 행정이 효율화되고 시민들에게 고품질의 융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반이 마련된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서울시 25개 구청의 CCTV 6만 8,000대를 112와 119, 기타 재난망과 연계함으로써 약 1조 3,600억원의 안전자산 취득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분석했다.

서울시는 올해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컨설팅을 거쳐 2018년 정보화전략기획을 수립한 후 2개 구청(선정 예정)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한다. 2019년부터 단계적으로 서울시 전역에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으로 시민들에게 고품질의 융‧복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된다. 앞으로 교통, 안전, 환경, 복지 등 각종 정보 시스템과 IoT, 빅데이터 등 신기술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으로 연계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고 이렇게 되면 도시관리 행정 효율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어린이와 여성 등에게 위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서울시 CCTV 관제센터는 민간통신사에서 사진과 위치정보 등을 즉시 제공받아 CCTV 영상정보와 함께 경찰 등에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대형 화재가 발생한 경우에는 119 차량이 현장에 신속히 도착할 수 있도록 실시간으로 교통을 제어하고 인근 병원으로 환자 이송도 지원하게 된다.

[김성미 기자 (sw@infothe.com)]

[저작권자 © 시큐리티월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