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공ㆍ정책
행안부 ‘2017 스마트시티 서비스 컨퍼런스’ 개최삶의 질 제고, 인공지능과 ICT가 책임진다

[시큐리티월드 김성미 기자]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한자리에서 경험해 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와 한국지역정보개발원이 11월 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한 ‘2017 스마트시티 서비스 컨퍼런스’다. 

ⓒ행정안전부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로 사용자가 관공서에 채팅으로 민원을 질문하면 로봇이 학습된 정보를 이용해 자동으로 상담해준다. 가구·소파 등의 생활 폐기물을 버릴 때도 스마트폰으로 대형폐기물을 촬영만 하면 폐기물의 종류를 자동으로 인식해 요금을 알려준다.

국내에서 실제로 제공되는 도시 서비스들이다. 이처럼 인공지능(AI)과 첨단 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하면 시민들의 삶이 더욱 윤택해진다. 이런 서비스를 제공하는 도시를 ‘스마트시티’라고 부른다.

스마트시티 서비스 컨퍼런스는 이런 스마트시티 기술 동향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자리다.  전국 지자체 정보화 담당 공무원과 스마트시티 관련 IT기업 그리고 공공기관 전문가들이 이 자리에 참석해 국내·외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과 우수한 스마트시티 서비스 사례들을 공유하고 지자체 중심의 스마트시티 활성화 방안을 모색한다.

최근 미국·유럽 등 선진국들도 ICT를 활용하여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주민 삶의 질을 향상하려는 방안으로 스마트시티를 국가 주요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지방자치단체가 중심이 되어 지역현안 해결과 주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스마트시티를 구축하고 주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다양한 스마트시티 서비스들을 발굴하여 제공하고 있다.

행안부는 그동안 행정업무와 재난안전 분야에 AI과 ICT를 적용한 U-서비스 모델 발굴해 확산시켜 왔으며, CCTV 통합관제 지능화 등 스마트시티와 관련한 지역정보화 정책을 추진해 왔다.

이날 장영환 행정안전부 개인정보보호정책관은 개회사를 통해 “농어촌을 포함한 모든 지역의 주민들까지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제공받기 위해서는 스마트시티 주체인 지자체와 지자체공무원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향후 중앙부처 간 협업을 통하여 지자체에 대한 재정적 기술적 지원 등 다양한 시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김성희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는 ‘스마트시티의 지능형 지속발전 방안’을 주제로 한 강연을 진행했다. 행안부는 스마트시티서비스 정책방향을 설명했다.

이밖에도 지능형 CCTV를 활용한 스마트관제(경기 고양시), 귀갓길 안전을 위한 스마트 안심 서비스(경기 안양시),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상담시스템(대구시), 인공지능 객체인식기반의 대형폐기물 처리시스템(서울 은평구) 등 지자체의 우수사례 발표와 스마트시티 활성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와 함께 스마트시티 관련 IT 업체의 스마트시티 플랫폼, 챗봇(메신저에서 일상언어로 대화할 수 있는 채팅로봇 프로그램), 스마트 주차장 등 AI와 ICT를 기반으로 하는 공공서비스 활용사례도 살펴볼 수 있는 전시도 마련됐다.

행안부는 이 행사에서 스마트시티 서비스 구축과 운영,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 유공자 16명에 대한 행안부 장관 표창도 수여했다. 다음은 스마트시티 유공자 16명의 리스트다. 

김영한 경기도 연천군 방송통신팀장, 김은영 한국지역정보개발원 책임, 김진호 경상남도 밀양소방서 지방소방장, 부춘보 제주특별자치도 주무관, 손양호 울산광역시 북구 주무관, 송희동 충청남도 당진시 통신팀장, 신주익 경상남도 남해군 주무관, 오양조 세종특별자치시 주무관, 이상학 한국정보화진흥원 수석연구원, 이순희 경상북도 안동시 주무관, 이현철 대전광역시 주무관, 임성렬 충청북도 청주시 통합관제팀장, 조형동 해양수산부 행정사무관, 장미영 경기도 고양시 스마트도시팀장, 전표진 한국지역정보개발원 선임, 최원규 강원도 원주시 주무관  

[김성미 기자 (sw@infothe.com)]

[저작권자 © 시큐리티월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